2017년은 광업으로 시작해서

아직까지 이어가고 있네요.


해외자원개발협회 교육에서도 그렇고,

한국에서는 광물보다는

석유/가스 또는 석탄이 주요 자원개발 종목이네요.


구리 관련해서는 워낙에 2008년부터 말도 탈도 많았으니,

당연히 피하고 싶었겠죠.

개발 가능한 자원 중에서도

품위 결정과 개발 가능성을 판단하는데에 

불확실성이 큰 방식의 것들이니까요.



다시 지도를 펼쳐봤습니다.

요즘엔 구글지도.

그 중에 석탄개발에 가장 많이 등장하는

보르네오 섬을 봤습니다.


국내 자원개발 대기업들의 사례에 등장하는 

칼리만탄 서부/ 동부...

보르네오의 인도네시아 지역을

칼리만탄이라고 부르더군요.


칼리만탄은 Klemantan이라고도 적구요.

그 의미는 Burning weather island라는 의미라고 합니다.

열대지역이라 정말 덥긴 한가봅니다.


time, season, period를 의미하는 Kal(a)

boiling, churning, burning을 의미하는 Manthan(a)

조합된 지명이라고 하네요.



보르네오 섬의 약 73%가 인도네시아 영역입니다. 

그 외지역은 말레이시아와,

그 말레이시아로 둘러싸여있는 부루나이(다루살람).



지금 제가 관여된 광산은

인도차이나 반도 지역에 있습니다.

내륙에, 교통이 그나마 편한 곳이더라구요.


킬리만탄의 석탄개발지들은,

정말 정글을 해짚고 가야할 정도로

오지인가봐요.

이걸 사업적으로 이야기한다면,

'운송비 부담이 큰 사업'이라고 할 수 있겠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무료한 일상을 피해서

찾기 시작한 곳이,

서울의 구 도심이란 점이 아이러니 하다.


그렇게 찾아간 곳은

2000년대, 음향기기 동호회 형 집 근처,

을지로 3가~4가 인근에 있는

호텔 수선화였다.

Hotel daffodil


세 명의 작가들이 협업하는 공간이면서,

남은 공간을 주변인들이 새로운 프로젝트를 기획할 수 있는

널찍한 카페로 활용하는 공간이였다.


토요일 오후

인쇄소 건물 4층.


엘리베이터 없이

걸어서 오르락 거리는 그 건물의

계단에서 들리는 윤전기 소리가

나름 정겹다랄까?

그게 도시의 옛 소리겠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금요일 6시면 청주에서 
다시 서울로 돌아가곤 하는데.
(사실 주4.5일을 청주, 나머지를 서울에서 보내니까, 
돌아간다는 표현이 맞을까 싶지만.) 

그 시간이면 청주-마포까진 체증 때문에 3시간이 훌쩍 넘곤 한다.

그래서 생각해낸게,
같은 시간이라면, 국도를 타서 체증을 빗겨간다거나...
아니면 중간에 어딘가에 잠깐 들러간다거나...

가장 자주 들러가는 곳이 광명시의 이케아다.
(거기까지도 2시간이 걸린다.;;)
간단히 저녁을 먹고, 9시 30분에 나서면 30~40분이면 집에 도착한다.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Spot | 1/30sec | F/2.2 | 0.00 EV | 4.2mm | ISO-80 | Off Compulsory | 2017:07:28 19:29:53

오늘은 용인시 백암면에 있는

'알렉스더커피'라는 카페에 들렀다.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Spot | 1/17sec | F/2.2 | 0.00 EV | 4.2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28 20:37:29

겉으로 보이는 건물의 외형은

'온실'을 컨셉으로 하고 있고,
커피는, 이렇게...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Spot | 1/30sec | F/2.2 | 0.00 EV | 4.2mm | ISO-64 | Off Compulsory | 2017:07:28 19:30:57

로스터리를 같이 하는듯이...

드립 커피를 주종으로 하고 있다.
(비커피 음료도 있다.)

'알렉스더커피'는
용인시 백암면 외에도,
서울시 성북구, 경기도 고양시에도 있다.

금요일 저녁시간대라
지금은 여유가 있다.
여기서 교통체증이 풀리길 기다렸다가...
마포로 가야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6년 경복궁 근정전을
타임랩스로 담아보았습니다.

GoPro에서 나온 'Slice'로 편집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지난 10월 9일. 한글날.

한글을 주제로 도심에 나가보았는데요.

종로구 '한글가온길' 주변을 기웃하다

잠깐 쉬어가기 매력적인 공원을 찾아서 공유합니다.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Pattern | 1/1374sec | F/2.2 | 0.00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6:10:09 13:12:59

한글가온길에서 주시경 마당으로 들어설 때 마주한

첫 가로등의 감각적인 조형물이였습니다.

이 안에는 용기를 돋우는 여러 말들이 있습니다.

우리 한글이 폰트 디자인으로서도 훌륭한 재료란 점.

다시 확인하는 계기였습니다.


<온라인 지도에서 확인한 주시경 마당의 위치, 생각보다 꽁꽁 숨겨져 있습니다.>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Spot | 1/170sec | F/2.2 | +0.85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6:10:09 13:22:51

공원 그늘에 자리잡고 있는 대형 구조물 한편에는

주시경 선생의 부조가 청동으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Spot | 1/373sec | F/2.2 | +0.70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6:10:09 13:22:43

그 위로, 글에 대한 주시경 선생의 말씀이 적혀 있고요.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2.2 | 0.00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6:10:09 13:23:48

반대편 대각선에는 외국인 한글 연구자 호머 허버트 박사의 부조입니다.

호머 허버트 박사는 한글의 띄어쓰기를 고안한 분입니다.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Spot | 1/407sec | F/2.2 | +1.71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6:10:09 13:24:03

호머 허버트 박사의 말.

한글은 언어 연구자들에게는 매우 매력적인 연구주제입니다.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8sec | F/2.2 | 0.00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6:10:09 13:26:10

구조물 주변을 잘 살펴보면,

한글 자모를 이용된게 보이실 거에요.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0sec | F/2.2 | 0.00 EV | 4.2mm | ISO-40 | Off Compulsory | 2016:10:09 13:45:49

조금 멀리서 보면... 

이 구조물이 '공원'이라는 장소에 맞게,

벤치로서 기능도 갖고 있다는 점을 알게 됐을 때의 짜릿함이란.


사람들의 발길이

대로변에 머물고 있어

상대적으로 한적했던 주시경 마당이였습니다.

따뜻한 차 한 잔 챙겨서 도심 속에서도 여유를 챙겨볼만한

아담한 공원이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죽기 전에 꼭 가봐야할 곳으로

볼리비아의 우유니 사막(Salar de Uyuni, 살라르 데 우유니)이 꼽혔네요.

유명 사진 작가 Daniel Kordan의

우유니 사막 사진을 공유합니다.

멋진 은하수가 비춘 사진들이에요.


우유니 사막은 과거 바다지역이 융기했고,

빙하기를 지나 녹은 물이 호수를 이뤘고,

이후 건조한 기후에 물이 증발해서,

오늘날의 소금 사막을 이뤘습니다.

적도에 가깝고,

기후가 건조해서 하늘이 맑고 지대가 높아

칠레와 우유니 지역에는 천문대가 많이 올라와 있기도 합니다.


위치


출처 : Daniel Korda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코카서스의 숨은 진주, 조지아.


미국의 (State) 이름으로 많이 알려진

어쩌면 지금은 같은 이름의 커피 이름이 유명한,

조지아.


'세계 최초의 기독교 국가'

'와인으로 유명한 나라'

'스탈린의 고향이 있는 나라'


라고 하면,

피부에 닿을까요?




소비에트 연방 해체 후,

2000년대 초반까지는

러시아식 이름 '그루지아' 알려져있었는데요.

소치 동계올림픽

2008년 조지아-남오세티야 분쟁에

러시아 정규군이 개입.

군사분쟁을 겪으면서

러시아와의 관계가 심각해집니다.


당연히

영문식 '조지아' 불러줄 것을 요청했다고 합니다.

(조지아어의 '사카르트벨로(Sakartvelo)'라고 하기 어렵다면,

차선책으로 영어로라도 조지아라고 불러달라했던거죠.)

이에 '정부/언론인 외국어 심의 위원회'에서는

2010 7 12일부터 '조지아' 부르기로 결정했다고 합니다.



조지아는 어디에?

조지아의 위치는 위 사진과 같습니다.

남쪽으로는 터키와 아르메니아

북쪽으로는 러시아

동쪽으로는 아제르바이잔

서쪽으로는 흑해와 접해있습니다.


조지아의 크기는 한반도와 비교해서 이 정도입니다.



-수도 : 트빌리시

-넓이 : 69,700km² (남한의 0.7배, 남한 100,210km²)

-인구 : 372만(2016년 추정)

-GDP : 총 $356억달러 / 1인당 $9,500

-대사관 : 이태원동 114-4번지

-대사관 업무 : 비자, 국가여행 정보




조지아의 풍광


제가 조지아에 관심을 갖게 계기는,

카스피해-흑해로 이어지는 코카서스 산맥

(러시아와의 자연국경) 따라 가는

자동차 트래킹 비디오를 접하면서에요.


사실 조지아는 위도상 따듯한 곳에 속해요.

조지아 서쪽의 항구도시 수호미(압하지아 공화국의 수도) 보다

위도가 조금 더 높은 러시아의 소치만해도

평균기온이 제주도 서귀포보다 따뜻하거든요.

하지만 코카서스 산맥 고산지대가 대부분인지라

서늘하고 건조한 편에 속해요.


<코카서스 산맥 자락 아래의 '트빌리시 성당' Refer from Vittoriovida>


수도 트빌리시의 풍경은

중세 유럽과 그 이후의 건축물이 많다고 하네요.

문화 분류로도 동유럽권에 더 근접하고요.


조지아는 와인으로도 유명한데요.

옛 냉전 시기에 자유진영은

프랑스, 칠레, 호주 등의 와인을 즐긴 반면,

동구권은 조지아의 와인을 즐겼다고 하네요.

약 8000년전에 포도씨가 발견되기도 했다니,

햇볕 좋고 건조하고 서늘하니 포도와 와인으로 유명할만 하죠.

정작 러시아와 사이는 나쁘지만,

러시아와의 무역 의존도가 높아

러시아의 조지아산 와인 수입이 줄자

오히려 러시아 와인마니아들의 불만이 높아졌다고 하네요.



스탈린의 고향, 하지만...


조지아의 유명한 것(?)은

이오시프 스탈린이에요.


<스탈린의 고향 고리(Gori) 시, refer from map.google.com >


수도 트빌리시에서 멀지 않은 고리 출신이죠.

'언덕'이라는 의미인 고리시는 

다비트 4세가 11세기에 건설된 도시입니다.

스탈린의 생가는 '스탈린 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스탈린 통치시절,

고향 사람들이라고 편했던건 아니에요.

차별하지 않고,

조지아 사람들을 혹독하게 통치했죠.

1980년대 후반, 동구권 붕괴와 함께

조지아가 독립하려고 돌고 일어설만큼.


<Photo from '압하지아' ko.wikipedia.org>


지금도 조지아 영토내에,

남오셰티아와 압하지아 자치공화국에는

러시아가 배후에서 독립을 자극하고 있을정도니,

조지아가 러시아에 악감정을 갖을만 해보입니다.


언젠간 조지아 트래킹  가보고 싶네요.

오토바이나 단단한 SUV 타고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종로구 청운동의 청운문학도서관에 다녀온지

벌써 1주일이 지나서야 포스팅을 하네요.


SNS가 일이자 또 생활이 되어 버려서

아침 알람으로 깨자마자

피드를 확인하곤 하는데요.

그러다 우연히 읽게 된 '도서관' 관련글로

청운문학도서관을 알게 됐습니다.


'한 번은 가봐야겠다!'


청운문학도서관은,

경사면에 있는 1층은 현대식 외관의 도서관,

2번째 층은 한옥  열람실과 시 낭송관으로 

이뤄져 있어요.



어떻게 갈까?

2016:07:25 03:19:19

종로구 지리에 익숙하지 않지만,

북악스카이웨이로 가는 길목 즈음이 '부암동'이라는 거,

수 많은 힐클라임어(Hill Climber)들이 북악스카이웨이 팔각정에

오르기 위해 거쳐 가는 곳이란 건 알고 있었어요.


청운문학도서관도 그 즈음에 있어요.

평일 일을 마친 뒤에 자전거를 타고,

지도 검색을 하고, 

때로는 자동차 내비게이션으로 방향을 의지해서

찾아갔습니다.


자하문 터널을 들어가기 전,

경기상업고등학교 끝이 만나는 지점에

도서관으로 가는 길을 안내하는 

이정표가 아주 작게 있습니다.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Spot | 1/30sec | F/2.2 | 0.00 EV | 4.2mm | ISO-80 | Off Compulsory | 2016:07:18 18:43:57

이렇게 2개 층으로 이뤄져 있고,

작은 도서관이지만 필요한 시설들은 갖추고 있었어요.

B1에 '카페'와 '선큰가든'은 뭐 하는 곳?

다음에 도서관이 개관했을 때 가서 확인해보겠습니다. ㅠ.ㅠ



언제부터 언제까지?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Spot | 1/30sec | F/2.2 | 0.00 EV | 4.2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6:07:18 18:43:45

도서관 운영은

월요일은 건너 뛰고, 화~일요일... 

주말 낮에 한옥 도서관에서 책을 읽을 수 있겠네요.


한가지 더,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Spot | 1/212sec | F/2.2 | 0.00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6:07:18 18:46:09

1층의 한옥 시설은 

대관 및 프로그램이 없을 때,

열람실로 개방한다고 하네요.


그럼 B1에서 1층으로 갈 때는,

건물 밖 계단을 이용할 수도 있지만,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2.2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16:07:18 18:47:42

이렇게 한옥엘리베이터를 이용하거나,

그 옆에 있는 내부-외부로 이어지는

실내 계단도 있습니다.



언덕 말고, 언덕.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2.2 | 0.00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6:07:18 19:00:49

언덕만 쭉 타고 올라가는 길이 있는가 하면,

이렇게 내려가는 길로도 갈 수 있는데요.


하지만,

부암동을 오르내리는 녹색버스(만 봤어요.)에서 내려서

'윤동주 시인의 언덕'이나 청운공원으로 다시 올라가야만,

내려가는 여유를 부릴 수 있습니다.


청운공원 안에

문학도서관으로 내려가는 길을 찾기 어렵다면...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Spot | 1/120sec | F/2.2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16:07:18 19:01:47

공원 안에, 이렇게 돌이 자라는 바위 조형물이 있으니,

그리 어렵지 않게 '내려가는 길'을 찾을 수 있을거에요.



그 외 사진들.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Spot | 1/120sec | F/2.2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16:07:18 18:44:31

문학관 B1층 앞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싱글 픽스드 기어(Single Fixed Gear)를 타고 오르느라

좀 많이 힘들었습니다.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Spot | 1/120sec | F/2.2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16:07:18 18:46:44

시 낭송관은

낭송자 한 사람에게 딱 맞는 크기의 공간.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Pattern | 1/442sec | F/2.2 | 0.00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6:07:18 18:47:21

시 낭송관의 처마. 

해질녘이라 건물의 윤곽만 나오다시피 했네요.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2.2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16:07:18 18:52:43

1층의 한옥 열람실 앞.


다음엔,

청운문학도서관에서

책을 읽어보겠습니다.



그리고 일주일이 지나서...

드디어 일요일 오후에 청운문화도서관에 다시 갔습니다.

그 안에서 칼럼 1편을 중간까지 읽고

청운문학도서관 내려보기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Spot | 1/120sec | F/2.2 | 0.00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6:07:31 18:03:18


청운문학도서관 마주보기Apple | iPhone 6s | Pattern | 1/240sec | F/2.2 | 0.00 EV | 4.2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16:07:31 18:50:35

이 두 장의 사진을 더 얻었습니다.


이 더위에 또 인왕산 둘레 1.6km를 뛰고 돌아왔네요!!

SaveSav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그러니까, 이제는 어제가 된 아침.
알람을 끄면서, 도서관을 소개한 짧은 글을 읽었다.

오후 5시. 이른 일을 마치고, 이른 저녁을 먹고,
종로구 청운동의 청운문학도서관으로 갔다.

보통 도서관은 월요일 휴관.
역시나 월요일 휴관.

1층의 벽돌 건물 위로,
열람실로 쓰이는 윗층(산 비탈이라 2층이라 부르기보다)에
한옥 열람실이 있다.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Pattern | 1/316sec | F/2.2 | 0.00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6:07:18 18:49:17




SaveSav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남들보다 조금 많이 늦게 스노우보드를 배웠는데.

전날 앞뒤 낙엽을 배우고,

그 다음날 오전에는 혼자 휘닉스파크 정상에 올라가서

낙엽과 턴과 와인딩?을 섞어가며 내려왔다.

아이스하키를 오래 해서인지,

엣지를 이용한 와인딩과

중심이동을 이용해 턴을 하는게 그리 어렵지 않았다.


곧 2016-17 시즌권 예매가 시작된다고 하니,

올해는 혼자 많이 즐겨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