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ing이 친구 Quentin Crisp에게 받치는 곡, Englishman in New York

2012. 11. 29. 15:10Music

반응형



Sting1987년 앨범 Nothing Like the Sun에 수록된 곡이다.

Branford Marsalis의 소프라노 색소폰이 인상적인 이 곡은,

작가이자 커밍아웃으로 영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Quentin Crisp에 대한 곡이다.


본명 Denis Charles Pratt으로 1908년 12월 25일에 태어났다.

1975년 the Naked Civil Servant로 유명세를 탔고, 

이후 Gay임을 커밍아웃하고 Diana 왕세자비와 함께 성소수자 운동을 하기도 했다.


1981년, 73세의 나이로 미국, 뉴욕으로 이민을 갔고,

그와 친분이 있었던 Sting은  Quentin Crisp을 모델로 Englishman in New York을 발표했다.

1999년 11월 영국, 맨체스터에서 90세의 일기로 삶을 마감했다.


'난 커핀 마시지 않아요, 차를 마시지요.

한 면만 익힌 토스트를 좋아해요.

내가 말할 때면, 엑센트를 주의 깊게 듣죠? 네, 여긴 뉴욕이지만, 난 영국 사람이예요.'



Lyrics


I don't drink coffee I take tea, my dear.
I like my toast done on one side.
And you can hear it in my accent when I talk,
I'm an Englishman in New York.

You see me walking down Fifth Avenue,
A walking cane here at my side.
I take it everywhere I walk,
I'm an Englishman in New York.

Whoa. I'm an alien.
I'm a legal alien.
I'm an Englishman in New York.
Whoa. I'm an alien.
I'm a legal alien.
I'm an Englishman in New York.

If "manners maketh man" as someone said,
He's the hero of the day.
It takes a man to suffer ignorance and mile.
Be yourself no matter what they say.

Whoa. I'm an alien.
I'm a legal alien.
I'm an Englishman in New York.
Whoa. I'm an alien.
I'm a legal alien.
I'm an Englishman in New York.


Modesty, propriety can lead to notoriety,
But you could end up as the only one.
Gentleness, sobriety are rare in this society.
At night a candle's brighter than the sun.

Takes more than combat gear to make a man.
Takes more than a license for a gun.
Confront your enemies, avoid them when you can.
A gentleman will walk but never run.

If "manners maketh man" as someone said,
He's the hero of the day.
It takes a man to suffer ignorance and mile.
Be yourself no matter what they say.....




반응형

'Music' 카테고리의 다른 글

Tweet Music, 트윗뮤직.  (0) 2013.05.12
밤이 사라져버린 사람들의 이야기. R.E.M의 Day sleeper,  (0) 2012.08.22
Kina Grannis  (0) 2011.1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