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스페인행 항공권을 예약했습니다.

예약하고 나니 딱 24시간 52분이 남았네요.



3월 20일 화요일 낮 12시 30분에 출발.

   독일 뮌헨을 경유하여,

3월 20일 화요일 밤 22시 25분에 마드리드 도착.



도착 시간은 조정...


떠나네요.


서울에서,

한국 사회에서의 커리어가 꼬였네요.


처음으로, 잡코리아, 잡플래닛에 이력서를 올리고

그 채널들을 통해서 회사들에 지원해보았습니다.

물론, 제가 해왔던 일들, 하고 싶은 일들에 집중해보았죠.


온라인 채널을 통해서

숙박을 연결해주는 거대 서비스,

게임과 같은 온라인 컨텐츠를 광고하는 회사.

그리고 독학학위제와 관련된 교육프로그램 서비스를 하는 회사.


사실,

어느 회사에 취직이 된다하더라도,

내 마음 속에 불편함은 가시지 않을거 같아요.


'내 삶의 결정권을 남의 손에 맡긴다는 것.'


한국에서

소위 '직장' 생활을 하는 사람들은

회사에서 잘려나가기 전까지

오롯이 자기의 삶을 회사에 내 맡기잖아요.

경제력을 비롯해, 의료보험같은 기초적인 생활보장까지도요.


취직을 할지,

고향 인근으로 내려가서

작은 집을 짓고, 과외와 같은 프로그램.

카페와 같은 공간을 갖을지 고민을 했었어요.


그러다,

모 회사에서 인터뷰를 봤고,

이 주일의 시간을 갖게 되었어요.


첫 일주일은,

기존에 갖고 있던 사업자를 정리하는데 썼고,

이제 일주일이 남았습니다.

그러다 문득,




'스페인에 가고 싶다.'

'빌바오의 구겐하임에 가고 싶다.'는

오랜 바람이 떠오르더라구요.


고작 일주일로 그게 가능할까 싶네요.


그래서,

그 회사에 내일 연락할 겁니다.

일주일의 시간을 미루고 싶다고.


지금 원하는 걸 위해서,

일주일을 당기면 되는데,

그걸 몇 개월, 몇 년 더 유예하고 싶지 않네요.


스페인에 갈겁니다.

내일지나 모레.


뜬금없이 왠 양력?


하루에 하나의 지식을 정리해보자는 의미로

오늘은 양려게 대해서 적어보려고 합니다.




위 그림 보이시죠?

중간의 하얀색 곡면은

날개의 단면입니다.

새의 날개도 이렇게 생겼어요.


항공기 날개 또는 헬리콥터의 로터(회전 날개)가

공기를 가를 때,

날개의 위, 아래로 흐르는 공기의 속도에 차이가 발생합니다.


위는 곡면이라 더 빠르고,

아래는 상대적으로 느리죠.


공기가 더 빨리 흐르는 윗면의 공기 밀도가 낮아집니다.

공기가 고기압에서 저기압으로 이동하듯이,

밀도가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올려주는 힘이 발생합니다.

그 힘이 양력입니다.


아파치 가디언(AH-64E, 아파치 최신모델)


The AH-64E, Apache Guardian



아파치 헬기 제원

제작 : 보잉(Boeing)
가격 : 약 500억원
도입 : 2012년 AH-64D Bock 3 개량
    -엔진 출력 향상
    -롱보우 화력 조절 레이더

탑승 : 2명(앞 Gunner, 뒤 Pilot)
길이 : 17.73m
메인로터 직경 : 14.6m
높이 : 5m
무게 : 5.17 ton(공차), 10.43 ton(최대 탑재)
엔진 :  GE T700-GE-701D Turboshafts 2기, 각 994 shp 출력.
최고속력 : 300 km/h
순항속도 : ~275 km/h
상승가능 고도 : 6,400m
작전반경 : 476 km

AH-60E from Pakistan Defence




아파치 가디언 공격력


M230 체인건(기관포)
30mm 기관포
1,200발 장착 가능, 분당 최대 650발
화기 관제사 헬멧과 연동(헬못조준시스템)
(열화상 카메라, 광학카메라, 전방 시야각 120도)

30MM M230 chain gun



이하 미사일과 로켓탄은 조합으로 탑재

헬파이어 대전차 유도 미사일
4세대 대전차 미사일
최대사거리 8km,

관통력 1,400mm
최대 16발까지 탑재 가능.
이중탄두 구조(첫 탄두가 반응장갑 파괴, 두 번째 탄두가 전차 파괴)
자체 추적 기능(Launch and forget)
롱보우로 추적 후 미사일 자체 레이져 유도로 타격.

AGM-114 Hellfire 와 Hydra 70



AIM-92 스팅어 미사일
4기

AIM-9 사이드 와인더 공대공 미사일
2기

AGM-122 사이드암 레이더 추적 미사일
2기


미스트랄 미사일

4기


하이드라 로켓탄
직경 70mm(2.75 인치) 무유도 로켓
한 pod 당 19발 장착(최대 76발)

롱보우 레이더
탐지 거리 10~15km.
최대 1,000개까지 탐지 가능
목표물 동시 추적 128개.
무인기 조정/통제 가능

Rotor Head and Radar Doom



아파치 헬기의 기동 특징

-낮은 소음
-회전 로터 4개(일반헬기는 2개)



아파치 방어력

무게 1.1ton 방탄재질
러시아/북한의 주력 대공탄(14.5mm)에 대한 방탄 가능
조종석은 아크릴 방탄판으로.


로터 블레이드는 23mm탄을 견딜 수 있음


연료통은 자동급유 밀봉장치, 방루연료탱크
일부 엔진 손상에도 한쪽 엔진으로 구동 가능
양 엔진 손상시, 로터의 관성으로 비상착륙.
윤활유 없이 30분 간 비행 가능




아파치 편제

한국은 1개 대대(18대) 총 2개 대대 운용
(미국은 1개 대대 24대)
6대 중 1대에 롱보우 레이더 장착
(미장착 헬기와 정보 공유)




아파치 작전 투입

1989년
미국의 파나마 침공에 첫 투입

1991년
이라크 걸프전
1시간 동안 이라크 탱크 32대, 차량 100여대 격파 전공.


아파치 제원 정보 from www.military-today.com



아래 '공감' 부탁드립니다.


스마트 포투 451 자가정비 영상입니다.
엔진 에어필터를 직접 교체해보았습니다.




준비물 : 스마트 포투 451 호환 엔진 에어필터(Fram CA10602 사용), 일자드라이버

교체주기 : 15,000마일(또는 20,000킬로미터)로 부품 상자에 표시되어 있네요.


엔진 에어필터는,

포투의 왼쪽 뒷바퀴 위의 공기 흡입구로 들어간

공기의 노폐물을 걸러주는 역할을 합니다.

공기를 걸러, 엔진에 보다 깨끗한 공기를 넣어주는거죠.


후반부가 배경음악에 조금 잠긴면이 있어요.

하지만 영상만 보고도, 충분히 이해할 수 있을거에요.


아래 '공감'을 눌러주시면,

이 다음 포스팅에도 힘이 됩니다.


웨비건 호수 효과

(Lake Wobegon Effect, The better than average effect)


자신이 평균보다 낫다고 생각하는 현상을 말한다.


The above average effect or better-than-average effect is one kind of positive illusion.
일종의 긍적적 환영 같은 것이다.

It describes the tendency for people to evaluate themselves as 'better than average' on desirable skills, characteristics or behaviors.
각자가 자기가 원하는 영역이나 캐릭터, 행위에 대해서 평균 이상으로 가치를 매기는 것이다.

It is a characteristic bias of
 social comparison where people usually compare themselves to an unspecified peer and, despite the mathematical odds, en masse judge themselves to be better than their average peer.
일종의 사회적 비교우위로, 자신과 불특정의 대상과 비교하여, 그 불특정 대상의 평균 이상일 것이다라는 편견이다.

For instance, surveying drivers, the Swedish researcher Ola Svenson found that 88% of American college students rated themselves as above the median on driving skills.
[1] Asking college students about their popularity, Zuckerman and Jost (2001) showed that most students judged themselves to be "more popular than average".
스웨덴의 Ola Svenson은 88%의 미국 대학생들이 자기 스스로 평균 이상의 드라이브 실력을 갖고 있다는 설문 결과를 얻었다. 2001년, Zuckerman과 Jost 또한 대부분의 학생들이 자기들이 '일반적인 평균 이상'으로 자평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Refer from Wikipedia



수량 확인 방법

1. 계속기록법(Perpetual inventory method)
2. 실지재고조사법(Periodic Inventory method)
3. 혼합법

계속기록법과 실지재고조사법은 상품의 수량을 파악하는 방법으로 실무에서는 이를 병행하는 혼합법만을 사용해야한다.(계속기록법은 실지재고량을 파악하지 않기 때문에 재고감모손실을 파악할 수 없어 연말에 재고감모손실량만큼의 재고량이 과대계상되며, 실지재고조사법은 당기 상품 매매과정에서 발생할 재고감모손실에 대한 파악이 불가능하므로 매출, 매출원가가 과대계상될 수 있으므로...)


원가 확인 방법(일반적인 방법)

1. 선입선출법(First-in first out Method, FIFO)
 실제물량흐름과는 관계없이 먼저 취득한 자산이 먼저 판매된 것으로 가정하여 매출원가와 기말재고로 구분하는 방법

2. 후입선출법(Last-in first out Method, LIFO)
 실제물량흐름과는 관계없이 가장 최근에 매입한 상품이 먼저 판매된 것으로 가정하여 매출원가와 기말재고로 구분하는 방법

3. 평균법
 일정기간 동안 재고자산의원가를 평균한 평균원가로 판매가능상품을 매출원가와 기말재고로 배분하는 방법(이동평균법;계속단가기록법, 총평균법;기말단가기록법)

4. 개별법
 상호 교환될 수 없는 재고항목이나 특정 프로젝트별로 생산되는 제품 또는 서비스의 원가를 측정할때.(페라리나 람보르기니같은 고급 스포츠카??)

위의 네 방법 주 개별법을 제외한 나머지 세가지 방법을 대상으로...
인플레이션이 발생하는 일반적인 상황에서 매출원가와 기말재고 사이의 등식 관계를 살펴보면...

재고의 흐름을 혼합법으로 기록한다는 가정하에서 FIFO하에서의 매출원가는 기초재고부터 상품의 매매가 이루어지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높은 단가의 기말재고량을 확보하고 있다. LIFO하에서 상품의 매매는 실지 매매과정에서 원가가 산정되나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인플레이션이라는 가정이므로)의 당기 매입 분을 상품 매매에 우선 투입되기 때문에 FIFO하에서의 기말재고의 원가보다 낮은 기말재고 원가를 갖는다. 이를 일정한 당기 매매가능상품 금액에서 제외하였을 경우 FIFO보다 높은 매출원가를 갖으므로 매출원가는,

LIFO>평균법>FIFO

의 값을 갖는다.


 순이익은 매출-매출원가이므로 LIFO는 FIFO보다 높은 순이익을 보고하는 방법같아 보이나 이는 실지 기말재고량에 대한 보유 세금과의 복합적인 관계를 고려했을 때를 감안하여 기업의 이익을 계상해봐야한다. 높은 순이익은 높은 소득세의 과세대상이며, 낮은 순이익은 낮은 소득세의 과세대상이지만 상대적으로 재고 관리에 추가적인 비용 부담이나 보유와 관련된 과세대상이 될 수 있으므로 단순 기업의 매출과 같은 직접적인 상행위뿐만 아니라 영업외 비용 또한 고려하여야한다.


원가 확인 방법(특수한 방법, 추정에 의한 방법)

소매재고법(Retail inventory methos, 매출가격환원법)
 소매가(판매가)로 표시된 기말재고액에 당기 원가율을 곱하여 기말재고(원가)를 구하는 방법.
  기초재고자산의 원가와 소매가(판매가), 당기매입액의 원가와 소매가(판매가), 당기매출액이 필요.
 기업회계기준에서는 원칙적으로 많은 종류의 상품을 취급하여 일반적인 간가결정방법의 사용이 곤란한 유통업종에 한하여 소매재고법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으며, 이익률이 유사한 동질적인 상품집단별로 적용.

매출총이익률법(Gross margin method)
 과거의 매출총이익률을 이용하여 판매 가능상품을 매출원가와 기말재고로 배분하는 방법.
 
평균매출총이익률(매출총이익/매출액)을 이용하여 매출원가<매출액(1-매출총이익률)>를 구하고 판매가능상품-매출원가로 기말재고액을 구하는 방법.
 과거의 자료에 의한 매출총이익률을 사용하며, 정확성이 없고 검증가능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재무회계목적으로는 사용할 수 없으며 기업회계기준에서도 인정하지 않음
 단, 내부통제와 재고자산의 타당성을 검증할 때, 화재나 도난으로 인하여 정상적인 정보의 이용이 불가능할 때에 한하여 사용할 수 있는 방법


스마트 포투 3세대 엔진오일 교환 영상입니다.

아래 동영상처럼
저도 3세대 2010년형 스마트 포투 유럽형 451을 타고 있어요.

제 모델은 Turbo이죠.

그리고 아래 영상처럼

엔진오일은 Mobil 1 0W-40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카센터 정비비 1만원이면 되지만,

수입차라서 안받아주는 경우도 있고,

바쁘다는 핑계로 여러번 거절 당하기도 했어요.

그래서 자가 교환을 해보려고 자료를 수집해보았습니다.




 소모품

  -엔진 오일필터 :

  -엔진 에어필터 : 별도 교환주기로 교환 가능

 

 준비 공구

  -22mm 랜치 : 엔진오일 배출구를 풀려면요. 아래 영상 1:28 ~ 2:08 ,

  -엔진오일필터 랜치 : 엔진오일 필터를 손으로 직접 풀어내지만... 악력이 약하면 2:19 ~ 3:15



교체 방법

 

  1. 엔진오일 배출구 아래에 오일을 받을 통을 받여두세요.

  2. 트렁크의 엔진룸을 열고,

    엔진오일 삽입캡을 열어주세요.

    (잔유를 더 뽑아낼 수 있어요.)

  3. 엔진오일을 다 받아내고,

  4. 엔진 오일필터를 분리해주세요.


  5. 새 엔진 오일필터에 새 엔진 오일을 조금 발라주세요.

  6. 세 엔진 오일필터를 채워주세요.

     오일필터 채결 방향은 차 안쪽에서 타이어 방향으로.

  7. 엔진오일 삽입캡 안쪽으로 오일을 넣어주세요.

     경험상 약 3.5~7 리터를 넣었던것 같아요.

     우선 3.0리터를 넣고,


  8. 엔진오일 체크 dip을 뽑으세요.

     Dip을 한 번 더 닦아내고,

     다시 Dip을 깊게 꼽았다가 꺼낸 다음 오일의 양을 체크하세요.

     Dip 끝 부분이 미니멈,

     Dip 체크무뉘 윗쪽이 맥시멈.

 

  9. 엔진을 20초 정도 켰다가 끄고 5분 기다리세요.

  10. 다시 Dip을 뽑아

      엔진오일의 양을 체크해서 보충하면(7:38)

  11. 끝.


아래 공감을 눌러주시면,

관련 정보를 더 올리는데 도움이 될거에요.




#미투 운동 즈음하여.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알고 싶다면,

자신에게 서빙(serving) 하는 사람이나

후배, 부하직원 같은 사람같은 약자를 대하는 태도를 보면 된다.


둘 사이에 아무런 상하관계가 없을 때는,

둘 사이에 권력관계도 성립하지 않는다.

하지만 어느 하나가 아쉬워질 때, 그 아쉬운 사람을 대하는 태도를 보면,

그 사람의 됨됨이가 드러난다.



'My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간평가, 본성  (0) 2018.03.01
잡지식 : 얼터너티브 락을 흥하게 한 자, 메인스트림이 되어 죽다. 커트 코베인  (0) 2018.02.23
개연성  (0) 2018.02.22
착각, delusion  (0) 2018.02.22

제주도, 동해바다.


이곳들은 그냥 가서 주변을 둘러보기만 해도

위로를 받을 만한 곳이에요.


저는 지방 도시를 갈 때면,

그 지역의 '동네서점'을 찾곤 하는데요.


온라인 서점 때문에,

서울의 각 동마다 있던 서점들도 문을 닫았지요.

하지만 그 반작용으로

사람들은 또 모일 공간을 갈구하나봐요.

이제는 지역 단위의 사랑방 같은 서점들이 뜨고 있으니까요.


지난 2017년 12월 22일.

일출을 보려고 무작정 떠난 속초에서

찾았던 동네서점 완벽한 날들과 동아서점의

사진과 동영상을 공유합니다.





완벽한 날들

 -주소 : 속초시 동명동 421-2(수복로259번길 7)

 -1층의 카페겸 서점. 그 윗층은 게스트 하우스.

 -여러 면에서 공간으로 부터 자유롭죠. 천장도 높고.




동아서점

 -주소 : 속초시 교동 658 (수복로 180)

 -60년 넘은 지역의 오래된 서점

 -온라인 채널(Facebook 등)로도 많은 소식을 접할 수 있어요.

 -서점 운영자 분께서 서적 큐레이션을 하세요.(추천책)





맛있는 거 찾아 먹고,
멋진 풍경을 바라보는 것도 좋지만,
그 지역만의 문화,
사람이 만든 이야기를 엿볼 수 있는 공간으로

동네서점 두 곳을 추천합니다.

이번엔 속초!


티스토리 툴바